해당 날짜의 글로 바로가기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이전달오늘다음달


이야기마을 후원계좌
농협 777-12-025631
(예금주: 전대환)


"의사가 뭐라고 했어?" ― 2015.10.12 (Mon)

밀리는 남편 모리스를 데리고 병원에 갔다. 모리스를 진찰한 의사가 밀리를 조용한 방으로 불러 이렇게 말했다.

"부인, 모리스는 극도의 스트레스로 인한 심각한 질병으로 고통 받고 있습니다. 제가 이르는 대로 하지 않으면 남편께서 돌아가시게 될 겁니다. 매일 아침 남편에게 키스하며 부드럽게 깨우신 다음, 건강식으로 아침을 들게 하세요. 언제나 즐겁게 지내시고 남편의 기분을 항상 챙기세요. 그가 좋아하는 것만 들도록 식사를 준비하시고, 식사 뒤에는 휴식을 취하게 해 주세요. 집안 허드렛일 같은 건 아예 시키지도 마시고, 부인의 문제는 남편과 상의하지도 마세요. 그랬다간 남편의 스트레스만 악화될 겁니다. 남편께서 부인을 비난하거나 놀리시더라도 절대 다투지 마십시오. 저녁에는 마사지를 해 주시고 느긋하게 쉴 수 있도록 하십시오. 부인이 좋아하는 TV 프로그램을 못 보게 되더라도, 남편이 보고 싶어 하는 모든 스포츠 프로그램을 시청할 수 있도록 해 주세요. 그리고 특히 중요한 것은 저녁 식사 후 매일 저녁, 남편이 어떤 변덕을 부리더라도 맞춰 주세요. 부인께서 향후 6개월 동안 매일 이렇게 할 수 있다면, 모리스는 건강을 완전히 회복할 겁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 모리스가 밀리에게 "의사가 뭐라고 했어?"라고 묻자 밀리가 대답했다. "당신 죽을 거래."

토머스 캐스카트+1인(윤인숙 역), ≪시끌벅적한 철학자들 죽음을 요리하다≫(함께읽는책, 2010), 0쪽

남편이 중병에 걸렸습니다.
그러나 살려낼 방도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남편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줄 것,
건강식으로 정성스럽게 먹일 것,
충분한 휴식을 취하게 해줄 것,
어떤 변덕을 부리더라도 받아줄 것….

그러나 아내는 이 모든 일을 포기합니다.
남편이 평소에 한 '짓'을 생각할 때
그만한 노력을 기울일 마음이
전혀 우러나지 않았기 때문이겠지요.

2015.10.12 (Mon) 생명샘 내용 보기
2015.10.12 (Mon) 웃음샘 내용 보기

이름  메일  암호
내용
       (※ 이 글에 대한 덧글이 없습니다. 소감을 남겨 주세요!)

생명샘 옹달샘 웃음샘
등록된 글 수 : 1677 ( 1 / 112 )
번호 날짜 제목 저자 도서명 조회수
167715-10-12 "의사가 뭐라고 했어?" 토머스 캐스카트…시끌벅적한 철학자들 죽음을 요…7,802
167612-05-04 걷기가 안겨주는 쾌락 이브 파칼레걷는 행복25,842
167511-05-24 인생의 행복과 건강 安秉煜빛과 生命의 安息處15,760
167411-05-20 단수 높은 초능력자 나카타니 아키히…사랑은 이미 시작되고 있다7,429
167311-05-17 명지휘자 유머와 지혜7,518
167211-05-04 어린이에 대하여 칼릴 지브란예언자8,079
167111-04-26 지혜는 조금씩 내라! 고바야시 가쓰미…성공을 원하면 사귐에 능하라8,158
167011-04-22 별 하나 잎 하나 민들레를 사랑하는 법7,725
166911-04-21 평화의 담배 에리코 로아메리카 인디언의 지혜7,440
166811-04-20 조언을 구하라! 스티븐 K. 스캇잠언에서 배우는 솔로몬 부자학 …7,417
166711-04-19 "고마우신 대통령" (2)전대환+6인행복경제 디자인8,028
166611-04-18 더 큰 만족 달라이 라마행복7,249
166511-04-15 기계와 사람의 차이 권중대사람 그리운 날에7,638
166411-04-14 사형제도를 실절적으로 폐지한 나라 홍세화생각의 좌표7,468
166311-04-13 꽃보다, 나비보다 더 아름답게! 신영복감옥으로부터의 사색7,660

[1][2][3][4][5][6][7][8][9][10][다음 10개]
목록 새로 고침 다음


저작권 ⓒ 이야기마을, 1997~2014. 마을지기: 전대환. 모든 권리는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이 사이트의 이름 *'이야기마을'은 특허청에 등록된 서비스표입니다(제41-0179291호).
온라인 오프라인 출판 분야에서 이 사이트 외에서는 '이야기마을'이란 이름을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사이트저작권]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