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날짜의 글로 바로가기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이전달오늘다음달


이야기마을 후원계좌
농협 777-12-025631
(예금주: 전대환)


이삼일쯤 나를 보지 않는 건? ― 2015.10.12 (Mon)

한 남자가 월급을 몽땅 쓰고 들어와 마누라에게 큰소리를 쳤다.

“남자가 말이야.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그럴 수도 있지. 뭘 그런 걸 갖고 바가지를 긁고 난리야 난리가!”

화가 난 아내가 잔소리를 끝내고 이렇게 말했다.

“여보, 한 이삼일쯤 나를 보지 않는 건 어떻겠어요?”

남자가 대답했다.

“나야 좋지, 뭐.”

그 후 남자는 정말로 갑자기 마누라를 3일 정도 볼 수 없었다.

그런데…

4일째 되던 날 부풀어 오른 자리가 가라앉으면서, 왼쪽 눈가로 마누라를 약간 볼 수 있을 정도가 되었다.

문화일보 (2010.04.30)

“여보, 한 이삼일쯤 나를
보지 않는 건 어떻겠어요?”

아내가 상냥하게 한 말을, 남자는
친정에라도 가 있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였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그야말로 '비수'였습니다.
그러게 정신 좀 차리고 살지 그러셨어요?

2015.10.12 (Mon) 생명샘 내용 보기
2015.10.12 (Mon) 옹달샘 내용 보기

이름  메일  암호
내용
       (※ 이 글에 대한 덧글이 없습니다. 소감을 남겨 주세요!)

생명샘 옹달샘 웃음샘
등록된 글 수 : 1677 ( 1 / 112 )
번호 날짜 제목 조회수
16772015-10-12 (Mon) 이삼일쯤 나를 보지 않는 건? 7,765
16762012-05-03 (Thu) 선생님과 아이 25,988
16752011-05-24 (Tue) 아가씨와 아줌마 차이점 (2)16,313
16742011-05-20 (Fri) ‘ㅃㅅㅁ’의 비밀 7,834
16732011-05-17 (Tue) "아가씨! 이거 모두 쓰세요," 7,798
16722011-05-04 (Wed) 속마음 8,220
16712011-04-26 (Tue) 카드 게임 8,224
16702011-04-22 (Fri) 인디언 노인의 충고 8,134
16692011-04-21 (Thu) 싸움에 진 이유 7,846
16682011-04-20 (Wed) 미운 상사 골탕먹이기 8,207
16672011-04-19 (Tue) 공대생에게 기적이란? 7,609
16662011-04-18 (Mon) 어떤 결혼예식 7,302
16652011-04-15 (Fri) 골퍼와 노루 7,657
16642011-04-14 (Thu) 사랑 7,368
16632011-04-13 (Wed) 날마다 생일 7,226

[1][2][3][4][5][6][7][8][9][10][다음 10개]
목록 새로 고침 다음


저작권 ⓒ 이야기마을, 1997~2014. 마을지기: 전대환. 모든 권리는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이 사이트의 이름 *'이야기마을'은 특허청에 등록된 서비스표입니다(제41-0179291호).
온라인 오프라인 출판 분야에서 이 사이트 외에서는 '이야기마을'이란 이름을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사이트저작권]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